강좌후기

잠시만 안녕...
작성자
권*재
수강과목
[6월] 정리 600+ 기초 완벽정리 B반 (주5일 12:20)

지금으로부터 약 한달 전, 여느때와 다를 것 없는 평범한 또 하루가 그렇게 흘러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이번에 저희 회사에 신규채용자 관련해 고참과 이야기를 나누던 와중, 그런 말이 나왔습니다. '요새 젊은 친구들 보면 스펙이 장난이 아녀. 영어는 기본에 자격증도 몇개씩 쥐고 있더라고.' 그 말을 들은 순간, 혹 나도 그 영어점수가 있어야하지 않을까? 어쩌면 나도 모르는 새 새로운 인물들에게 밀려 도태되고있는건 아닐까?라는 생각이 머리를 스쳐지나갔습니다. 그렇게 하루종일 제 머릿속을 휘젓고 다니던 그 생각은 이내 한가지 결론으로 바뀌었습니다. 바로 영어를 배우는 것입니다. 그러한 결심이 서자 일말의 고민도 없이 퇴근 후 바로 학원으로 달려갔습니다. 참고로 학원은 주위 학생들의 평가들을 종합해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곳으로 상정하였습니다. 안내데스크에서 상담을 받은 결과 제 직장생활에 영향이 가지 않는 수업은 정리토익 600+B반뿐이었습니다. 그렇게 수강신청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생각을 정리해 보니 불안감이 스멀스멀 기어올라왔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저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로 펜을 잡아본 전적이 드물뿐더러 한국말만 겨우 할줄 아는 영어 문외한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불안이 저를 잠식해 갈때 즈음 첫 수업날이 다가왔고 그렇게 수업을 며칠간 진행해왔습니다. 그러자 기적같은 일이 벌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가지고 있던 불안과 걱정들이 수업을 진행함에 따라 점차 안도감, 즐거움으로 변해갔기 때문입니다. 선생님의 수업은 정적이고 통제된 수업이 아닌, 학생과 소통하며 즐겁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되어 수업 내용 뿐만이 아니라 영어라는 과목에 대한 흥미까지 유발할 정도로 완벽했습니다. 비록 저는 수업을 시작한지 한달밖에 안되었고 시험에 응시해본 적도 없지만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저는 전에 없던 속도로 성장해가고있습니다. 또한 다음 수업이 기다려지고있습니다. 이러한 소중하고 값진것들을 제게 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